Logo

의전비서관 자녀 학폭 의혹에 대통령실 “즉각 공직기강 조사 착수”


...
대통령실 김승희(오른쪽) 의전비서관이 지난 4월 14일 윤석열 대통령 미국 국빈 방문을 앞두고 윤 대통령을 보좌하며 행사장으로 입장하는 모습. /연합뉴스

대통령실 김승희 의전비서관 자녀의 학폭 문제가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것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즉각 해당 비서관에 대해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조사에 착수했으며 조사를 위해 내일(21일) 순방 수행단에서 해당 비서관을 배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김 비서관은 21일부터 4박 6일간 진행되는 윤석열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등 순방에서 배제됐다.

이날 교육위 국정감사에서는 김 비서관의 초등학생 자녀가 후배를 때려 전치 9주의 상해를 입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기도 모 초등학교에서 3학년 여학생이 2학년 여학생을 화장실로 데리고 가 리코더, 주먹 등으로 머리와 얼굴, 눈, 팔 등을 때려 전치 9주의 상해를 입혔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다행히 사건 직후 학교장의 긴급조치로 가해 학생의 출석 정지가 이루어 졌지만 문제는 학폭 심의가 사건 발생 두 달이 넘어서야 개최됐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의 호소에도 강제전학이 아닌 학급교체가 처분이 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학폭위의 심의 결과를 보면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다. 총점 16점부터 강제 전학 처분인데 15점을 받아 딱 1점 차이로 가해 학생은 강제 전학을 면하게 됐다”며 “이번 학폭위 판단에 대해 일부 사람들은 심사위원들의 강제 전학 조치가 부담스러워 점수를 조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