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탐지도 못하면서…北, 美전략폭격기 B-52 착륙에 “첫 소멸 대상”


조선중앙통신 논평 “美 핵전쟁 도발, 우리 선택도 상응”
...
미 전략 자산인 B-52H 전략폭격기가 19일 청주 기지에 착륙해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북한은 20일 미군 전략폭격기를 비롯한 전략자산들의 한반도 전개에 대해 “첫 소멸 대상”이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군 전략폭격기 B-52H ‘스트래포트리스’나 전략 핵잠수함(SSBN) 등 미 전략자산 대부분을 사거리에서 탐지할 정보 자산이 없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0일 논평에서 미군 전략폭격기 B-52H ‘스트래포트리스’의 국내 첫 착륙 등을 거론하며 “미국은 조선반도가 법률적으로 전쟁 상태에 있으며 적측 지역에 기여드는 전략자산들이 응당 첫 소멸 대상으로 된다는데 대해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욱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B-52가 착륙해있는 청주공군기지에 미공군의 우두머리들이 괴뢰합동참모본부 의장, 공군참모총장과 같은 졸개들을 끌고 나타나 선제타격 폭언을 공공연히 줴쳐댄(지껄인) 것”이라고 했다.

...
북한 김정은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전날인 19일 접견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뉴스1

통신은 “이것은 대내외적으로 궁지에 몰린 미국의 의도적인 핵전쟁도발책동”이라며 “우리 국가의 물리적 제거를 노린 핵선제 공격성의 엄중한 군사적 움직임으로 간주하고 이를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제타격권이 미국의 ‘독점물’로 되어 있던 시기는 이미 고사로 되었다”면서 “미국과 ‘대한민국’ 깡패들이 우리 공화국을 향해 핵전쟁 도발을 걸어온 이상 우리의 선택도 그에 상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도 자신을 향한 ‘역할론’을 의식한 듯 지난 17일 통합위 회의에서 “나의 거취에 대해 말들이 많은데 어디 안 간다. 동요하지 말고 통합위 본연의 업무를 열심히 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현 여권에 대한 현상 타파에 나설지가 관건”이라며 “‘정치적 이주자’ 격인 김 위원장이 여권의 변화를 주도할 정도로 안착했는지도 지켜봐야 할 대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화국이 국가에 대한 핵무기 공격이 감행되었거나 사용이 임박하였다고 판단되는 경우 필요한 행동절차 진행을 허용한 핵무력 정책을 법화한데 이어 헌법에까지 명기한데 대해 다시 한번 상기시키는 바”라고 했다.

...
지난 17일 한반도에 전개한 미국 공군의 B-52H 전략폭격기와 한국 공군의 F-35A 전투기들이 한반도 상공에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공군

앞서 핵무장이 가능한 미군의 대표적 전략폭격기인 B-52H ‘스트래포트리스’가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한 모습이 공개됐다. B-52H의 국내 착륙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는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는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핵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이자 대남 선제 타격을 헌법화한 북한의 도발 위협을 억제해 정세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신원식 국방부장관, 미 국방장관과 취임 후 첫 통화
...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11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대화력전수행본부를 방문해 시찰하는 모습. /국방

이런 가운데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20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공조통화를 했다.

이날 양국 장관은 캠프 데이비드 합의에 기반해 한미일 3국 간 안보 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뜻을 모았다.

이날 양국 장관은 캠프 데이비드 합의에 기반해 한미일 3국 간 안보 협력을 지속해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뜻을 모았다.

...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AFP 연합뉴스

두 장관은 한미동맹이 지난 70년간 역사상 유능한 동맹 중 하나가 됐으며 오늘날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하며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또 한미동맹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협력의 수준과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력을 더 강화하자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11월 개최되는 제55차 한미안보협의회(SCM)와 한·유엔사 회원국 국방장관회의에서 직접 만나 대화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