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이선균 측 마약 내사 인정 “수사 성실히 임하겠다”


...

경찰이 유명 영화배우의 마약 투약 정황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배우 이선균(48) 측이 내사 사실을 인정했다.

이선균씨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먼저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사는 현재 이선균 배우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앞으로 진행될 수 있는 수사기관의 수사 등에도 진실한 자세로 성실히 임하고자 한다”고 했다.

소속사는 “아울러 이선균 배우는 사건과 관련된 인물인 A씨로부터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받아와 이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허위 사실이 유포될 경우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지평 측은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이선균씨가 마약 공급책에게 돈을 뜯겼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니다. 협박을 받아 돈을 전달한 것은 맞지만 돈을 전달받은 인물이 마약 공급책은 아니다”라고 했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전날(1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 등 혐의로 영화배우인 40대 남성 A씨 등 8명에 대해 입건 전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