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칭따오 맥주 수입사 “소변 사건 일어난 공장 제품은 한국에 안 들어와”


...
칭따오 맥주 제3공장에서 찍힌 영상 캡처본. 한 남성이 원료 위에 소변을 보고 있다. /웨이보

중국 산둥성 칭따오 맥주 공장에서 발생한 일명 ‘소변 테러’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칭따오 맥주 수입사 비어케이가 “국내에 들어오는 맥주는 해당 공장에서 생산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21일 비어케이사는 “현재 위생 관련 이슈가 확산하고 있어 본사에 문의한 결과, 현지에서 일이 발생한 제3공장에서는 중국 내수용 맥주만을 생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현재 수입하고 있는 칭따오 전 제품은 해당 공장과 무관한 제품”이라고 했다.

칭따오 맥주는 중국 내수용과 한국 등 해외에 수출하는 맥주를 별도의 공장에서 생산하는데, 소변 테러 사건이 일어난 곳은 해외 수출용 맥주 공장이 아니라는 것이다.

칭따오 맥주 본사에서도 심각성을 인지해 현재 해당 공장을 전면 폐쇄 조치하고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비어케이는 전했다.

앞서 중국 칭따오 맥주 제조 공장에서 한 직원이 원료 위에 소변을 보는 영상이 중국 네티즌에 의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