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환각상태 여성 모텔서 추락...마약 함께 투약한 조폭 구속


...
인천지방검찰청./뉴시스

모텔에서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여성이 환각상태에서 추락하자, 차에 태워 달아난 20대 폭력조직원 등 2명이 검찰에 구속됐다.

인천지검 마약범죄 특별수사팀(부장 이영창)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주안식구파 조직원 A(26)씨와 20대 여성 B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28일 오전 2시쯤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모텔에서 B씨와 C씨 등 20대 여성 2명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당일 오전 9시쯤 환각상태에 빠진 C씨가 모텔 7층 복도에서 배회하다 창문 밖으로 추락하자, B씨와 함께 C씨를 차량에 태우고 현장을 벗어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추적해 C씨를 병원에서 발견했고, B씨를 미추홀구의 한 길거리에서 검거했다. 검찰은 이후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송치된 B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범행을 주도한 혐의를 확인하고 직접 구속했다.

A씨와 B씨는 필로폰 매매와 투약 사실 등이 발각될까봐 C씨를 태우고 도망간 것으로 조사됐다. 모텔에서 추락한 C씨는 병원 입원 치료 후 퇴원해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