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수상레저타운

박지수 돌아온 KB냐 디펜딩챔프 우리은행이냐…5일 점프볼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 청담에서 열린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KB스타즈 김완수 감독(가운데)과 박지수(오른쪽), 강이슬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 부상 떨쳐낸 '대들보' 박지수 앞세워 2년 만의 정상 탈환 도전

통합챔피언 우리은행, 김단비·박지현 건재…유승희도 가세

PO도 5전 3승제로 확대…부산 사직서 두 차례 '남녀 프로농구 더블헤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 청담에서 열린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가운데)과 김단비(오른쪽), 박지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가 내달 5일부터 5개월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우리은행이 새 시즌 타이틀 스폰서를 맡으면서 공식 대회명은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로 정해졌다.

공식 개막전은 5일 오후 2시 충남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지난 시즌 챔피언 아산 우리은행과 준우승팀 부산 BNK의 대결로 치러진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도 1위를 해 통합 우승을 차지한 우리은행은 우승 전력을 거의 지켜내며 통산 11번째 정상 등극에 도전한다.

리그 공헌도 1, 2위였던 김단비와 박지현, 베테랑 박혜진이 건재하고, 인천 신한은행에서 뛰던 가드 유승희도 영입했다. 유승희는 6개 구단 선수, 팬, 미디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 가장 기대되는 이적생(30.6%)으로 뽑혔다.

하지만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는 건 우리은행이 아닌 '대들보' 박지수가 돌아온 청주 KB다.

박지수는 공황장애 치료를 받느라 지난 시즌 초중반 결장했다. 지난해 12월 복귀했으나 올해 2월 손가락 부상으로 '시즌 아웃' 됐고, KB는 결국 5위에 그쳤다.

KB는 모처럼 건강한 몸으로 시즌을 시작하는 박지수를 앞세워 2년 만의 왕좌 탈환에 도전한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출신 키아나 스미스를 앞세운 용인 삼성생명과 이소희, 진안, 김한별 등 지난해 준우승 전력이 그대로인 BNK는 KB와 우리은행의 '양강 구도'에 균열을 내고자 한다.

6개 구단 사령탑 면면은 변함이 없으나, 선수 중에서는 주전급의 이동이 적지 않았다.

그중에서도 우리은행을 떠나 2017년까지 뛰었던 부천 하나원큐로 복귀한 김정은에게 눈길이 쏠린다.

그중에서도 우리은행을 떠나 2017년까지 뛰었던 부천 하나원큐로 복귀한 김정은에게 눈길이 쏠린다.

지난해 꼴찌를 한 하나원큐 팬들은 우리은행에서 3차례 우승을 경험한 김정은이 친정팀 후배들에게 '위닝 멘털리티'를 전수해주기를 기대할 터다.

우리은행에 새 둥지를 튼 유승희는 2012-2013시즌 프로 입문 뒤 잇단 무릎 부상 등으로 고전하다가 최근 두 시즌 평균 12점, 9점을 올리며 뒤늦게 부활한 선수다.

활동량, 스피드에 득점력까지 갖춘 그가 우리은행이라는 강팀에서 얼마나 높이 날아오를지 주목된다.

8시즌을 뛴 하나원큐를 떠나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은 가드 김지영, 삼성생명에서 우리은행으로 이적한 포워드 이명관의 활약도 기대된다.

올 시즌 정규리그는 내년 3월 1일까지 진행된다. 6개 팀이 팀당 30경기씩, 6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시즌까지 3전 2승제였던 4강 플레이오프는 챔피언결정전과 같이 5전 3승제로 바뀌었다.

부산 농구 팬들은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11월 25일과 12월 17일, 두 차례에 걸쳐 남녀 프로농구 '더블 헤더'를 즐길 수 있다.

BNK가 2021-2022시즌부터 사직체육관을 홈구장으로 사용해온 가운데, 남자 프로농구 KCC가 전주에서 부산으로 연고지를 옮기면서 두 구단이 한 지붕 아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