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수상레저타운

박지윤-최동석 ‘불륜설’ 루머에 나란히 강경대응 예고


결혼 14년 만에 파혼 소식을 알린 박지윤-최동석 부부. KBS 제공

이혼조정 중인 아나운서 출신 박지윤과 최동석 나란히 루머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박지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1일 “박지윤은 지난달 30일 법률대리인 김장법률사무소를 통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을 접수한 사실이 맞다”고 밝혔다.

이날 박지윤과 최동석의 이혼 소식이 언론 보도로 알려졌고 박지윤 측이 이를 인정한 것이다. 2009년 11월 결혼한 이후 14년 만에 파경이다. 이들이 여러 차례 남다른 부부 금실을 알려왔기에 안타깝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박지윤 또한 이날 입장을 내고 “저는 오랜 기간 고민한 끝에 최동석과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혼 절차가 원만히 마무리되기 전에 알려지게 돼 송구하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박지윤은 이혼과 관련한 루머 양산을 앞두고 미리 강경대응 방침을 알렸다. 그는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치 않는다”며 “향후 저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적었다.

박지윤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최동석이 과거 사회관계망서스(SNS) 등에 이혼을 암시하는 듯한 의미심장한 글을 여러 차례 올렸고 이는 박지윤의 외도설이라는 루머까지 이어져 확산됐다. 물론 이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다.

결국 최동석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최동석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저희 부부의 이야기를 두고 많은 억측과 허위사실이 돌아 이를 바로잡고 일부의 자제를 촉구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과거 제가 제작한 영상이 아닌 ‘남자가 이래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유한 적이 있고 사진 속 표현이 마치 아내의 귀책인 것처럼 조작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고자 하며 이런 억측이 계속된다면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