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수상레저타운

김민재, AFC 국제선수상 수상…손흥민 이어 한국 선수 두 번째


17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베트남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김민재가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아시아 최고의 수비수 김민재(26·바이에른 뮌헨)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연간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김민재는 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내셔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22 AFC 연간 시상식에서 올해의 국제선수상 주인공으로 발표됐다.

국제선수상은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 무대에서 뛰는 AFC 가맹국 선수 중 빼어난 기량을 발휘한 이에게 주는 상으로, 김민재는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이 상을 받았다. 이전까진 손흥민(토트넘)만 총 세 차례(2015년·2017년·2019년) 수상한 바 있다.

김민재는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서 맹활약하다가 2022-2023시즌 이탈리아 나폴리로 옮겨 팀이 33년 만에 세리에A 우승을 차지하고 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입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이후엔 독일은 물론 유럽 축구를 통틀어서도 최고의 명문 클럽으로 꼽히는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었고, 곧장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잡았다.

국가대표팀에선 한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르는 데 큰 힘을 보탠 그는 다른 후보인 미토마 가오루(일본·브라이턴), 메디 타레미(이란·포르투)를 제치고 국제선수상을 거머쥐었다.

김민재는 전날 열린 세계 축구 최고 권위의 시상식 발롱도르에선 아시아 수비수로는 처음으로 후보에 이름을 올려 투표에서 22위에 오르기도 했다. 22위는 지난해 손흥민의 11위에 이은 아시아 선수 역대 공동 2위에 해당한다.

한편 한국은 이날 AFC 시상식의 다른 부문에선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

올해의 남자 선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렘 다우사리(알힐랄), 여자 선수로는 호주의 샘 커(첼시)가 선정됐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잡을 때 결승골을 터뜨렸던 다우사리는 소속팀 알힐랄에선 2021-2022시즌 리그 우승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등에 이바지했다.

커는 첼시에서 2022-2023시즌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와 여자 FA컵 우승을 이끌었고, 올여름 여자 월드컵에선 호주 선수 A매치 최다 득점자로 올라선 뒤 현재는 총 68골을 기록중이다.

올해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브론즈볼을 받은 이승원(강원)이 후보에 올랐던 올해의 남자 유스 선수 부문에선 일본의 마쓰키 구류(FC도쿄)가 수상자로 결정됐고, 여자 유스 선수상도 일본의 하마노 마이카(첼시)가 뽑혔다.

올해의 남자 감독은 일본 국가대표팀의 모리야스 하지메, 여자 감독은 중국 여자 대표팀의 칭샤수이에게 돌아갔다.